쾌걸 춘향 – 이지 – 이미 그댄

어릴적 천진했던 나 꿈속으로
너를 따라가는 그게 요즘 나의 바라는 일상이죠
힘겨운 가을 지나서 아직까지 추억만 생각할땐
이미 그댄 어른이 되었죠
바라던대로 다툼에 이겼지만
소중한 걸 하나 잃었어 그게 나만의 남자다움야
자신하며 보냈어

후회해도 소용 없고 한 숨쉬어도 소용 없네
너는 너고 나는 나지만
아직 날 잊진 않겠지

사람들 앞에서 결코 울지 않는
강한 나였다해도 너무 겁이 났어
혹시 니가 떠날까봐
그 모든것이 거짓말이라도 몇년동안 지낼 때
이미 그대는 다른 남자의 아름다운 여자야

후회해도 소용 없고 한 숨쉬어도 소용 없네
너는 너고 나는 나지만
아직 날 잊진 않겠지

그래도 니가 먼저 가는 척했을 땐
너므 반가웠지만 다시 골아오란 말 못했어

후회에도 소용 없고 한숨쉬어도 소용 없네
너는 너고 나는 나지만
아직 날 잊진 않겠지

Iklan

쾌걸 춘향 – The A.D – Queen

아주 서툰 생각과 너의 그 표정은
마지막인것 처럼 보여
너무 불안한듯 나를 지나쳤던
그 많았던 시간 저기 버려두지

너의 불안한 위태롭던 손짓
다시 또 한번 날 너무 힘들게만 해
기다려 보지만 이미 지나버린 약속
때론 모든걸 즐기는듯 웃곤해

아주 오랫동안 네게 말 했지
화난듯 철모른 꼬마 같다고
다가올 내일 또 무슨 일이 올까
불안해 잠든 내 모습

이제 그만해 내게 말해
화가는 나에게 다짐하듯이
다가올 내일 그 시간이 오면
지쳤던 나를 위로해 주렴

너의 짧은 생각과 너의 그 표정은
이제 더이상 없듯 버려
좀 더 생각해봐 지나왔던 일들
그 많았던 시간 버려두지 말고

너의 불안한 위태롭던 손짓
다시 또 한번 나 너무 힘들게만 해
기다려 보지만 이미 지나버린 약속
때론 모든걸 즐기는듯 웃곤해

쾌걸 춘향 – 김형섭 – 사랑해요

이쯤에서 널 사랑해도 되니 아주 조금의 네 품에서
날 남겨두고 떠나간다면 내 맘 아픈 거 잘 알잖아
사랑해요 다시 시작해요 힘들게만 했던 그대지만
I love my friend 너 아니면 안돼
우리 사랑은 정해져버린 운명인 걸

널 힘들게 한 눈물까지도 이젠 내가 전부 갚을 게요
내가 기쁜 건 너의 그 웃음이 지금 날 닮아 있다는 거
사랑해요 다시 시작해요 힘들게만 했던 그대지만
I love my friend 너 아니면 안돼
우리 사랑은 정해져버린 운명인 걸

지금처럼만
사랑해요 다시 시작해요 힘들게만 했던 그대지만
I love my friend 너 아니면 안돼

모든 걸 잊고 행복하게만 해줄게
사랑해요 다시 시작해요 힘들게만 했던 그대지만
I love my friend 너 아니면 안돼
우리 사랑은 정해져버린 운명이야

쾌걸 춘향 – 애즈원 – 미안해야 하는 거니

미안한거니 미안해야 하는 거니
널 사랑하게 돼버린거
내 사랑이 널 많이 힘들게
한다는 걸 알면서도

아직도 보내지도 못하고 있어
이런날 이해한다면
조금만 나 더 운다고해도
나 용서해 잠시만 더

아니라고 안된다고
내 눈을 가려도 너는 있었고
함께해서 아파하며
살아도 그것만으로 행복했어

내 두귀를 다막아 듣지않아도
언제나 내게 말알했고
지워지지 않는다면
이젠 정말 사랑하고 싶어

아니라고 안된다고
내 눈을 가려도 너는 있었고
함께해서 아파하며
살아도 그것만으로 행복했어

아니라고 안된다고
내 눈을 가려도 너는 있었고
함께해서 아파하며
살아도 그것만으로 행복했어

쾌걸 춘향 – 이지 – 응급실

후회 하고 있어요
우리 다투던 그 날
괜한 자존심 때문에
끝내자고 말을 해버린거야

금방 볼줄 알았어
날 찾길 바랬어
허나 며칠이 지나도
아무소식 조차 없어

항상 내게 너무 잘해줘서
쉽게 생각했나봐
이젠 알아 내 고집때문에
힘들었던 너를

이 바보야 진짜 아니야
아직도 나를 그렇게 몰라
너를 가진 사람 나밖에 없는데
제발 나를 떠나가지마

언제라도 내 편이 되준 너
고마운줄 모르고
철없이 난 멋대로 한거
용서할 수 없니

이 바보야 진짜 아니야
아직도 나를 그렇게 몰라
너를 가진 사람 나밖에 없는데
제발 떠나가지마

너 하나만 사랑하는데
이대로 나를 두고 가지마
나를 버리지마
그냥 날 안아줘
다시 사랑하게 돌아와

쾌걸 춘향 – 임형주 – 행복하길 바래

그 눈속에서 너는 또 다른 곳을 보며 울었어
그러는 니가 너무 미워서 나도 따라 울었어

그리워 난 니가 너무 찢기 도록 나 아파도
나 죽어서도 내 사랑으로 너 행복하길 바래

힘이 들어 돌아보면 나 거기에 늘 있는건
그 곳에 다 남겨두고온 니 눈물 때문에

나 떠난 자리에 널 혼자 둘 수 없어 있었던게
이제는 널 너무 사랑해 갈 수 없는 이유 됐어

그리워 난 니가 너무 찢기 도록 나 아파도
나 죽어서도 내 사랑으로 너 행복하길 바래

너 행복하길 바래 행복하길 바래

Yeongdeok Snow Crab Festival

The 15th Yeongdeok Daege Chukje, or Yeongdeok Snow Crab Festival, is slated for this month. On March 8-12, the seashore of Yeongdeok, Gyeongsanbuk-do will attract throngs of crowds with swarms of crabs. Come and enjoy exciting activities including catching snow crabs that wear gold rings and snow crab auctions.

Ganggu is where the most Yeongdeok snow crabs are bought and sold. This is readily apparent when oe visits the port. A gigantic model of a reddish crab greets you like a billboard from high above Ganggu Bridge, and the main road of the seaport is lined with hundreds of snow crab restaurants for about three kilometers. The iron pots standing before the restaurants emit muggy steam from snow crabs being cooked, along with their palatable scent that mingles with the salty sea winds to stimulate your olfactory sense.

A snow crab is called daege in Korean, and its Korean name frequently misleads people into believing that the crabs are very large since dae usually means “big”. Here, dae signifies daenamu, which is bamboo, and indicates that the legs of daege are as long and straight as bamboo. One cannot simply say that the larger a snow crab the better. All else being equal, the heavier the better. Experts add that the best crabs are the ones that are alive with all their legs still attached intact.

The crabbers of Yeongdeok start catching snow crabs in December, one month later than in other areas, in order to protect marine resources. Around 8:30 in the morning, when the sun shines bright red over the seaport, the crabbing boats come in with seagulls eagerly in hot pursuit. A tiny band is put aroung one of the legs of every quality snow crab when crabs are unloaded from the decks to label it as a Yeongdeok snow crab of high quality, and the crab auction space is covered with countless snow crabs.

The Yeongdeok snow crab season runs from December to April. Snow crabs caught during this time are completely packed with sweet flesh. The best variety of snow crabs in Korea is bakdal daege. This name requires some more explanation. Bakdal is a kind of birch. In other words, bakdal daege has dense flash like bakdal trees and the most delectable fragrance and taste. So precious are they that one single bakdal daege weighing two kilograms usually sells at auction for over KRW 100,o00, or approximately USD 91.

 

A FESTIVAL FOR EVERYONE
Yeongdeok holds the Yeongdeok Snow Crab Festival every March in order to give as many people as possible the opportunity of enjoying and tasting Yeongdeok snow crabs. This year, the festival will take place in and around Samsa Marine Park, Ganggu, and a village dubbed Daege Wonjo Maeul, or Origin Village of Snow Crabs. This is the 15th festival to be held, and it will run from March 8 to 12. The theme this year is “Stories of Yeongdeok Snow Crabs”. A play will be staged on this theme to show the life and history of Yeongdeok snow crabs as well as the lives and the joys and sorrows of crabbers of the east coast of Korea.

There will be hands-on activities, too, for everyone to enjoy. The most representative of them is the Golden Yeongdeok Snow Crab Catching Game. Visitors can try their hands at catching Yeongdeok snow crabs from a large water tank. One person may catch two to five crabs, and if you are lucky, you will catch a snow crab wearing a gold ring. This catching game is for everyone – young or old, male or female, Korean or foreign – and your five senses will all be stimulated with fun and good taste.

The surprise auction of bakdal daege is another event you should not miss. Let’s not forget that a good bakdal daege goes for over KRW 100,000 at a standard auction, but this auction is your chance to get such a crab at deep discount. It will be a steal!

The Ganggu marina allows you to ride water cycles and catch Yeongdeok snow crabs, while looking out over the beautiful East Sea. Besides water cycling, visitors are also invited to try other water sports and leisure equipment.

 

Source: KOREA People & Culture Magazine, March 2012